닫기버튼


상단 배너 영역


취재

펄어비스 '붉은사막', 개발 막바지 단계, 올여름 B2C 대상 시연 예정

이시영 기자

기사등록 2024-02-15 10:00:24 (수정 2024-02-15 10:00:24)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제보

15일 펄어비스는 2023년 연간 및 4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올여름 중 자사의 차기작 '붉은사막'의 시연을 B2C로 확대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펄어비스는 2023년 연간 매출 3,335억원, 영업손실 164억원, 당기순이익 152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이 13.5% 감소하면서 영업이익은 적자전환,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했다. 2023년 4분기 매출은 844억원, 영업손실은 55억원이다.

펄어비스의 대표작 '검은사막'은 콘텐츠를 변화 및 보강시키고 편의성을 강화하면서 신규 유저의 진입 장벽을 낮추는 것에 주력했다. 또 새로운 콘셉트의 신규 캐릭터를 추가하고 동양식 복장부터 현대식 의상까지 다양하게 선보였다. 특히 한국적인 정취를 담은 '아침의 나라'를 선보이면서 전 세계 게이머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제공했다.

아침의 나라는 게임 플레이 방식에 변화를 주면서 콘솔 형태의 레이드 전투를 즐길 수 있도록 했으며, 지난해 4분기에는 신규 클래스 '스칼라'를 추가하고 지속적 편의성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검은사막의 콘솔 버전의 경우에도 콘솔 플랫폼의 제한으로 인해 발생하는 한계를 기술적으로 극복하고자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며 PC 버전 수준의 즐거움을 주기 위해 노력했다. 덕분에 검은사막 PC 버전의 결제액은 전년 동기 대비 약 17% 증가했으며 연간 결제액 또한 전년 대비 13% 증가했다.

CCP게임즈의 '이브 온라인'은 서비스 20주년을 맞이해 다양한 변화를 추구했다. 편의성 개선과 더불어 신규 유저가 정착할 수 있도록 목표를 제공하는 등 지속적인 신규 유입을 위해 노력했다. 신규 콘텐츠 추가 및 플레이 환경을 개선한 하복 확장팩은 새로운 전투 시스템과 흥미로운 스토리 라인으로 유저들에게 깊은 몰입감을 제공했다.

이브 온라인을 기반으로 개발해왔던 FPS 게임 '이브 뱅가드'는 지난해 4분기 첫 플레이 테스트를 진행했으며 많은 유저가 복귀하는 계기가 됐다. 이브 온라인은 11월 일별 동시 접속자 수는 최근 5개년 중 최대치를 기록하기도 했으며, 일별 매출 또한 최근 5년 내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차기작 '붉은사막'은 지난해 파트너사 및 언론 시연회를 진행하면서 기대감을 높였으며, 많은 피드백을 반영하면서 게임의 완성도를 끌어올리는 단계다. 펄어비스는 "붉은사막은 내부적으로 높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하고 있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CCP게임즈의 상하이 오피스에서는 이브 온라인 IP를 활용한 모바일 캐주얼 게임 '이브 갤럭시 컨퀘스트'를 개발했으며, 2024년 4분기 일부 지역에 소프트 론칭해 라이브 테스트를 진행 중에 있다. 

펄어비스는 2024년 검은사막의 지속적 변화를 추구하는 한편, 신규 IP 성공적인 출시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검은사막은 1분기 중 15 대 15로 즐기는 길드 리그와 신규 룰의 거점전 업데이트 등을 통해 PvP 콘텐츠를 재편한다. 아울러 편의성 업데이트도 계속 이어가면서 신규 및 복귀 유저 유입을 촉진하고 정착을 도울 예정이다. 

특히 전 세계 유저로부터 호평을 이끌어낸 아침의 나라는 파트2인 '아침의 나라: 서울'로 이어갈 예정으로, 해당 콘텐츠 개발에 속도를 낸다. 

검은사막의 중국 서비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근 검은사막은 중국에서 비공개 테스트를 진행하는 등 외자판호 발급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펄어비스는 검은사막의 중국 정식 서비스가 시작되면 빠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퍼블리싱 파트너와 철저히 준비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브 온라인은 올해 중 2개의 신규 확장팩을 선보인다. 특히 해당 확장팩에는 유저들이 직접 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는 사용자 생성 콘텐츠를 도입할 예정으로, 다양한 방식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한다. 아울러 이브 뱅가드는 지속적인 개발 및 콘텐츠 업데이트를 진행하며 독자적인 BM 라인을 구축한다.

지난해 팩토리얼 게임즈를 정리한 펄어비스는 올해 중 인디 게임을 개발하고 있던 캐나다 스튜디오도 추가적으로 정리하면서 회사 비용 구조 개선을 이어나간다.

최근 트렌드에 맞는 캐주얼 모바일 게임 이브 갤럭시 컨퀘스트는 소프트 론칭 기간 동안 수집한 피드백을 반영하고 올해 내 글로벌 론칭을 목표로 하고 있다. 추가로 지난해 12월 비공개 테스트를 진행한 프로젝트 어웨이큰의 경우 상반기 중 페이지 3 테스트를 준비하고 있다. 

AAA급 오픈월드 액션 어드벤처 붉은사막은 2024년 중 다양한 행사에서 유저 시연을 진행하는 등 접점을 넓혀가며 성공 가능성을 키울 것이라고 밝혔으며, 개발이 마무리 단계에 있는 만큼 적절한 출시 시기를 고려 중에 있다고 언급했다. 

펄어비스 허진영 CEO는 "붉은사막은 싱글 플레이 기반으로 개발 중인 작품인 만큼 최적화와 완성도를 높이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라고 말하면서 "방대한 콘텐츠와 높은 자유도를 갖추고 있는 만큼 예상보다 많은 시간이 소요되었으나 현재 개발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마무리 작업에 큰 진전을 보이고 있다"라고 개발 현황을 공유했다.

이어서 "최근 1년여 간 여러 파트너사의 피드백을 기반으로 지속적으로 게임성을 보완하며 당사가 목표했던 퀄리티에 도달했다고 판단하고 있다"라고 전했으며 "파트너사를 대상으로 진행해오던 붉은사막의 시연을 오는 여름부터는 B2C로 확대해 본격적인 마케팅을 시작한다"라고 예고했다.

허 CEO는 "검은사막은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하는 만큼 내실을 다지고 변화를 꾀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며 "지난 10년 간 쌓아온 노하우로 대대적인 변화를 통해 글로벌 유저에게 새로운 재미를 선보이고자 한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아침의 나라 파트2인 서울 편을 준비 중에 있으며 이외에도 다양한 신규 콘텐츠를 추가하며 꾸준한 성과를 이어갈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그는 "신규 블록체인 프로젝트의 경우 지난해 중 수차례 테스트를 진행하며 받은 피드백을 게임에 반영해오고 있으며 올해 중 게임에 대한 공개도 예정하고 있다"라고 밝히면서 "그간 CCP게임즈는 이브 온라인을 서비스하는 가운데 이브 IP 기반의 게임 타이틀들을 준비해왔다", "올해부터는 준비 중인 게임들을 차례로 출시하며 수익을 만들어가는 해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검은사막의 중국 외자판호 발급과 관련해서도 언급했다. "검은사막의 중국 판호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에 2024년 판호를 발급받는다면 올해 안에 게임을 론칭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시영 기자 banshee@chosun.com] [gamechosun.co.kr]

이시영 기자의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최신 기사

주간 인기 기사

게임조선 회원님의 의견 (총 0개) ※ 새로고침은 5초에 한번씩 실행 됩니다.

새로고침

0/500자

목록 위로 로그인

커뮤니티 이슈 한줄 요약


게임조선 소개및 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