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바로가기

> 비디오게임

추억의 WWF 슈퍼스타, 오는 25일 PS3로 출동

[정책/자료] 지난 80년대 한국 대중 스포츠 문화에 진한 족적을 남겼던 美레슬링 엔터테인먼트, WWF(現 WWE)를 조명한 공식 비디오게임의 국내 발매일 그리고 소비자 가격이 확정됐다.

THQ Inc의 한국 지사인 THQ코리아(지사장 박상근)는 日소니의 차세대 가정용 비디오 게임기, 플레이스테이션3용 3차원 대전 격투 게임 'WWE 레전드 오브 레슬매니아'의 국내 발매일이 오는 25일로 확정됐으며 소비자 가격은 5만2000원이라고 밝혔다.

'WWE 레전드 오브 레슬매니아'는 지난 80년대 한국 대중 스포츠 문화 선도에 앞장 섰던 美레슬링 엔터테인먼트, WWF(現 WWE)를 기반으로 제작된 Xbox360 및 PS3용 3차원 대전 격투 게임. 'WWE 스맥다운 vs. 로우' 시리즈 개발로 잔뼈가 굵은 日유크스가 개발을 맡았다.

헐크 호건을 비롯한 얼티밋 워리어, 밀리언 달러맨 등 80년대 당시 WWF(現 WWE)에서 활동했던 개성 넘치는 슈퍼스타 및 매니저 40인 이상이 대거 출연하는 'WWE 레전드 오브 레슬매니아'는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아케이드 조작 방식을 기반으로 현존하는 그 어떤 레슬링 경기와도 비교할 수 없는 박력과 화려한 공격 기술을 구현했다.

WWF(現 WWE)에 열광했던 팬들의 뇌리에 남아있는 명장면 또는 명승부를 당시 경기에 출전했던 선수의 입장에서 체감하는 레슬매니아 투어 모드, 자신만의 개성이 담긴 오리지널 슈퍼스타를 직접 제작할 수 있으며 플레이스테이션 네트워크를 통해 타 플레이어와 게임 실력을 겨루는 온라인 멀티플레이어 대전 모드도 탑재했다.

박상근, THQ코리아 지사장은 "개성 넘치는 추억의 WWF(現 WWE) 슈퍼스타들이 총 출동하는 'WWE 레전드 오브 레슬매니아'는 아케이드 스타일의 조작법을 전격 도입, 누구나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대전 액션 게임으로 거듭났다"며 "WWE 그리고 비디오게임 애호가들의 많은 사랑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THQ코리아는 오는 13일부터 19일까지 7일간 'WWE 레전드 오브 레슬매니아'의 예약 판매 행사를 갖는다. 예약 구매자에게는 정식 발매일보다 먼저 게임을 받아서 즐길 수 있는 특권과 더불어 존 시나 열쇠고리 및 트리플 H 배찌, 언더테이커 또는 트리플 H 휴대폰 고리 중 1개가 무작위로 제공된다.

제품 관련 자세한 사항은 웹사이트(www.thq.co.kr)를 참조하면 된다.

[게임조선 편집국 gamedesk@chosun.com] [www.gamechosun.co.kr] [자료제공 : THQ코리아]

☞ 디아블로3, 올해 12월 24일 발매된다?

☞ 한국형 앱스토어 모바일게임 유통 산실 될까?

☞ 대작게임 대규모 패치로 2라운드 경쟁 돌입

☞ 게임위 홈피 중국발 DDoS 공격에 속수무책

☞ 야구게임 타이틀 WBC 열풍 잡아라!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기사내용 프린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