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버튼


상단 배너 영역


기업

밸로프, 중국 장쑤환우와 '크리티카' IP 2차 개발제작 및 퍼블리싱 계약 체결

기사등록 2024-05-14 10:01:08 (수정 2024-05-14 10:01:08)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제보

[자료제공 = 밸로프] 게임 리퍼블리싱 전문 글로벌 플랫폼 기업 밸로프(대표 신재명)가 중국 모바일 게임 포털 플랫폼 장쑤환우와 초 액션 RPG 게임 '크리티카' IP를 활용한 2차 개발권 및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텐센트 클라우드와의 계약을 통한 크리티카: 제로 서비스에 이어 밸로프는 중화권 시장 확대를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2013년 출시된 ‘크리티카’는 한국 및 글로벌 서비스를 통해 2,000만 건 이상의 다운로드와 2,000억 원에 달하는 매출을 기록하며 높은 인지도를 가지고 있는 게임이다.

회사 측은 기존 ‘크리티카’ 서비스는 과거 중국 텐센트에서 서비스되면서 중국 내 많은 유저를 확보한 만큼 ‘크리티카’가 이미 상당한 인지도를 가진 IP인 만큼 여러 업체의 관심 속에서 장쑤환우와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계약 체결을 시작으로 중국 본토 및 대만에서 ‘크리티카’와 관련된 후속 계약이 진행될 계획인 것으로 전해진 만큼, ‘크리티카’를 통한 중화권 시장 확대가 기대된다.

장쑤환우는 다양한 IP 프로젝트의 개발과 중국 등 자체적인 출시 경험을 가지고 있는 회사로서, 누적 회원 수 2억 명, 월간 활성유저는 100만 명 이상을 자랑한다. 이미, 미르의 전설, 라테일, 뮤, 라그나로크 5, 크로스게이트, 천년 등 유명 게임들과 IP 계약을 체결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이번 '크리티카' IP 2차 개발 제작 및 퍼블리싱 계약으로 장쑤환우는 ‘크리티카’ IP을 활용한 2차 개발 및 중국(홍콩∙마카오∙대만 포함) 수권 지역에 개발된 게임의 퍼블리셔 권한을 확보하게 됐다. 이를 기반으로 업그레이드된 게임의 현지화 전략 강화에 집중할 예정이다.

‘크리티카’는 카툰 렌더링 방식을 사용한 그래픽과 액션을 강조한 스킬이 유저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밸로프가 IP를 인수한 후 보완을 거쳐 완성도를 높였다. 올해 1월에는 글로벌 예약자가 15만 명을 돌파하는 등 유저들의 높은 기대 속에 크리티카: 제로를 출시 하여 다시 한번 게임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밸로프는 글로벌 플랫폼인 VFUN을 기반으로 타 회사의 게임들을 리빌드하고 국내외에 서비스하며 업계 내 입지를 강화해 왔다. 지난해 ‘뮤 온라인’의 후속작인 ‘뮤 레전드’를 중국에 출시하며 위게임 내 신작 게임 플랫폼 부분 인기 순위에 진입 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올해도 밸로프는 라이언게임즈의 ‘소울워커’ 및 넷마블의 ‘클럽엠스타’를 글로벌 플랫폼인 VFUN을 통해 리퍼블리싱 하여 많은 유저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밸로프 관계자는 "’크리티카’는 고유의 게임 그래픽과 액션을 바탕으로, 장쑤환우의 현지 맞춤형 개발 전략에 따라 새롭게 완성될 것"이라며 "밸로프는 게임 IP 수출을 통해 글로벌 사업을 다각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밸로프는 스튜디오 발키리와 ‘라스트 오리진’ 게임 사업 전체와 IP 및 자산 일체를 인수하는 사업 양수도 계약을 체결하는 등 공격적인 사업 확장을 통해, 자체 핵심 역량 강화 및 경쟁력 강화를 통해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한 매출 성장에 주력하고 있다.

[게임조선 편집국 gamedesk@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최신 기사

주간 인기 기사

게임조선 회원님의 의견 (총 0개) ※ 새로고침은 5초에 한번씩 실행 됩니다.

새로고침

0/500자

목록 위로 로그인

커뮤니티 이슈 한줄 요약


게임조선 소개및 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