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버튼


상단 배너 영역


게임동향

23년 만에 한국 개발사가 풀어낸 MMORPG ‘미르의 전설2’ 첫 공개일 확정

기사등록 2024-06-07 18:51:07 (수정 2024-06-07 18:51:07)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제보

[자료제공 = 위메이드] 위메이드커넥트(대표 이호대)는 플레이웍스(대표 김광열)가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 MMORPG ‘미르의 전설2: 기연’의 첫 공개 일자를 6월 12일로 확정했다고 7일 밝혔다.  

출시를 앞둔 ‘미르의 전설2: 기연’의 공개는 국내 오픈마켓 원스토어의 베타게임존을 무대로 진행된다. 앞서 두차례 진행한 비공개 테스트 결과와 의견을 반영한 이번 공개 버전은 참가자들에게 출시에 앞선 이색 체험과 즐거움을 전할 전망이다. 

게임팬들과 대중들에게 첫 선을 보일 ‘미르의 전설2: 기연’은 23년 전, 원저작사 위메이드가 개발해 세계 시장에 한국의 게임 기술력을 알리며 국산 RPG의 부흥기를 이끈 게임 ‘미르의 전설2’ IP를 활용한 작품이다. 이 게임은 원저작사 위메이드와 개발사 플레이웍스와의 유기적 협업 속에 위메이드커넥트가 원작 이후 첫 한국산 ‘미르의 전설2’ 타이틀을 준비하고 있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특히 ‘미르의 전설2’ IP 라이선스를 보유하고 PC용 ‘미르의전설2, 3’를 제작, 서비스하고 있는 위메이드의 자회사 전기아이피와의 협업은 다양한 버전의 해당 IP 게임 중에서도 돋보일 위메이드커넥트만의 차별화 요소로 꼽힌다.

또한 회사 측은 앞선 테스트에서 ‘20년 전 그 게임’, ‘경쾌한 속도감’, ‘한 편의 무협 소설’ 등 원작의 향수와 현대적 기술 결합에 호응을 받은만큼 다양한 콘텐츠를 제한없이 즐길 수 있도록 테스트 기간 중 이벤트를 통해 100만원 가치 이상의 재화, 아이템 제공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위메이드커넥트 김현일 이사는 “원작 이후 20여 년 만에 유일하게 한국 게임사가 풀어내는 ‘미르의 전설2’ IP에 대한 해석과 재발견이 될 것”이라며 “이번 신작이 한국 게임 IP에 대한 가치와 의미를 새롭게 되새길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개발과 서비스를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시에 앞서 4일 간의 게임 공개 일정을 확정한 ‘미르의 전설2: 기연’ 테스트는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사용하는 스마트폰 이용자 누구나 6월 12일부터 원스토어-베타게임존 다운로드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이시영 기자 banshee@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최신 기사

주간 인기 기사

게임조선 회원님의 의견 (총 0개) ※ 새로고침은 5초에 한번씩 실행 됩니다.

새로고침

0/500자

목록 위로 로그인

커뮤니티 이슈 한줄 요약


게임조선 소개및 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