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버튼


상단 배너 영역


블록체인

Habby X 콘크릿트의 ‘소울즈’ 글로벌 누적 매출 5000만달러 돌파

기사등록 2024-05-13 11:06:16 (수정 2024-05-13 11:06:16)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제보

[자료제공=하비] Habby Inc(이하 하비)가 서비스하는 수집형 RPG ‘소울즈’가 글로벌 누적 매출 5000만달러를 넘어서며 업계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소울즈는 플레이어가 다양한 캐릭터를 수집하고 강화하며 즐길 수 있는 게임으로, 깔끔하고 몽환적인 그래픽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소울즈는 콘크릿트에서 개발해 ‘탕탕특공대’와 ‘궁수의 전설’ 등으로 이름을 알린 하비에서 퍼블리싱 중이다.

최근 소울즈는 ‘챔피언스 아레나’라는 대규모 업데이트를 통해 게임의 경쟁 요소를 강화했다. 새로운 모드에서 플레이어들은 자신의 캐릭터를 최대한 활용해 전 세계의 다른 플레이어들과 경쟁할 수 있다. 챔피언스 아레나는 플레이어들로부터 받은 피드백을 바탕으로 개발됐으며,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통해 사용자 경험을 더욱 향상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콘크릿트는 ‘중년기사 김봉식’을 만든 마프게임즈의 전 대표이자 ‘어비스리움’, ‘펭귄의 섬’ 등을 기획한 김동준 대표가 2019년에 설립한 개발사로, 소울즈는 이 회사에서 선보인 첫 번째 작품이다. 김동준 대표의 창의적이고 독창적인 아이디어는 이미 게임 업계 내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으며, 소울즈의 성공은 그의 능력을 다시 한번 입증하는 계기가 됐다.

김동준 대표는 “소울즈가 순항하고 있지만 아직 많이 부족하다 생각하며, 플레이어분들께 보여드리고 싶은 것들도 많이 남아있다”며 “플레이어들의 피드백을 심도 있게 반영해 계속해서 게임을 발전시키고, 더욱 독창적이고 풍부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지속적인 개선과 업데이트는 앞으로도 소울즈가 성장하며 플레이어들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며 “소울즈에 대한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게임조선 편집국 gamedesk@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최신 기사

주간 인기 기사

게임조선 회원님의 의견 (총 0개) ※ 새로고침은 5초에 한번씩 실행 됩니다.

새로고침

0/500자

목록 위로 로그인

커뮤니티 이슈 한줄 요약


게임조선 소개및 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