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버튼


상단 배너 영역


리뷰/프리뷰

[찍먹] 트리 오브 세이비어M, 예쁜 옷들의 미스 매칭

김규리 기자

기사등록 2022-11-07 18:13:19 (수정 2022-11-07 17:27:47)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제보

온라인 버전이 출시될 때는 '라그나로크'의 정신적 후속작 취급을 받았던 타이틀이죠. 많이 고루한 표현이지만 라그나로크의 아버지 '김학규 대표'가 설립한 IMC게임즈의 '트리 오브 세이비어', 그 모바일 버전이 소리 소문도 없이 출시됐습니다.

특유의 동화 같은 감성의 그래픽이 눈에 들어옵니다. 전직을 통해 만나봐야 하긴 하지만 어쨌든 직업도 참 많습니다. 소드맨, 스카우트, 아처, 클레릭, 위저드 5종의 기본 직업으로 시작해서 입맛에 맞게 전직해나가는 형태입니다.


▲ 특유의 동화 같은 질감의 캐릭터가 반겨준다.

귀여운 그래픽의 MMORPG를 찾는다면 두말할 것이 없겠죠.

네임밸류와는 다르게 뼈아픈 실패를 맛봤던 원작이기에 모바일 이식작에 대한 기대치가 높지 않았던 것은 사실입니다.

일단 첫 번째로 UI는, UI 디자이너가 중간에 퇴사를 했는지, 기본 폼 위에 플랫 디자인을 덧대어 씌워놓은 듯한 느낌인데 이것이 마치 애드온을 장착해서 보는 느낌이라 이질감이 심합니다. 게임의 완성도를 떨어뜨리는 요소네요.

그나마 다행인 것은 원작이 있는 게임인 만큼 캐릭터 모델링이나 맵 디자인, 그리고 스킬 디자인 등 기본 골자는 퀄리티가 어느 정도 완성된 버전이라는 점이죠.


▲ 맞지 않은 옷을 걸쳐 입은 듯한 어색한 UI가 발목을 잡는다.


▲ 뭐 때문인지 여신님의 대사만 성우 더빙을 지원한다.

게임 자체는 보통의 모바일 MMORPG 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단, 자동 이동을 하려면 이미 개방된 맵에서만 가능하므로 최초 1회는 내비게이션을 따라 직접 이동해 줘야 하고, 맵이 개방된 이후에는 마음껏 자동 이동을 할 수 있습니다. 자동 전투는 기본으로 지원해 주고요. 그밖에 스킬 찍고, 장비 맞추고, 전형적인 틀입니다.

이것저것 과금 구조가 쓰면 쓰는 만큼 정직하게 세지는 편입니다. 그리고 귀여운 캐릭터를 앞세워 머리 스타일, 의상 등 꾸밈 요소도 많습니다. 예스러운 모델링이지만 오히려 그 편이 여성층 혹은 학생층의 사랑을 받기에 충분해 보이네요.


▲ 꾸미는 재미가 있다.

스킬 쿨타임이 상당히 긴 편이라 엄청 스킬 풀한 플레이는 불가능합니다. 대신 가끔 바닥 스킬을 피해주거나 몹몰이 후 광역 스킬 난사하는 정도의 수동 플레이는 신경 쓰면 신경 쓸수록 좋죠. 하지만 폰으로 할때는 조작이 그렇게 쉬운 편은 아닙니다.


▲ 몹몰이의 쾌감을 제대로 느끼려면 PC 클라이언트로...

PC버전과 모바일 버전의 갭이 엄청 큰 편인데요, 다행히 PC 클라이언트 버전을 지원하므로 온라인게임 하듯이 하면 한결 게임 진입 장벽이 낮아집니다.

큐폴이라고 하는 일종의 펫형 도우미 캐릭터와, 플레이어와 함께 전투를 돕는 펠로우 시스템이 특징입니다. 큐폴은 그냥 따라다니면서 틱틱 버프 걸어주고 가끔 스킬 써주는 보조라고 보면, 펠로우는 직접 전투 능력을 갖고 파티원처럼 함께 전투를 하는 차이가 있습니다.


▲ 전투를 돕는 펠로우 시스템

그래픽 때문인가, 아니면 원작에 대한 인식 때문인가 이상하게 신작인데도 고전 같은 느낌이 드네요.

◆ 트리 오브 세이비어 M 영상

서비스 IMC게임즈
플랫폼 AOS / iOS / PC
장르 MMORPG
출시일 2022-11-02
게임특징
 - 이미 예상한 맛에 비법 소스가 아쉽다.

[김규리 tete0727@naver.com] / [박성일 기자 zephyr@chosun.com][gamechosun.co.kr]

김규리 기자의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최신 기사

주간 인기 기사

게임조선 회원님의 의견 (총 0개) ※ 새로고침은 5초에 한번씩 실행 됩니다.

새로고침

0/500자

목록 위로 로그인

커뮤니티 이슈 한줄 요약


게임조선 소개및 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