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버튼


상단 배너 영역


게임동향

마코빌, 인기 캐릭터 벨리곰 활용한 캐주얼 게임 만든다

기사등록 2024-06-11 10:06:16 (수정 2024-06-11 10:06:16)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제보

[자료제공 = 마코빌] '크로스미디어 콘텐츠 IP 스타트업' 마코빌(대표 이주현)이 롯데홈쇼핑과 손잡고 '벨리곰' 캐릭터 IP 활용한 게임 개발 사업을 본격화한다.

마코빌은 더핑크퐁컴퍼니 부사장 출신 이주현 대표가 2020년 설립한 회사로 자체 유아동 브랜드 '치타부'를 통해 애니메이션, 출판 등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며 IP 사업 능력을 입증했다.

롯데홈쇼핑의 '벨리곰'은 2018년 사내벤처 프로그램을 통해 탄생한 인기 캐릭터다. 2022년 잠실 롯데타워에서 15m 대형 공공전시를 개최하며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렸고, 현재 굿즈 판매, 대형 전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용되고 있다. 출시 이후 3년간 2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성공적인 캐릭터 IP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제휴를 통해 마코빌은 '벨리곰' 캐릭터 IP를 활용한 게임 제작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자사의 '치타부' 브랜드에서 축적한 캐릭터 콘텐츠 제작 경험과 각종 게임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벨리곰 캐릭터의 매력을 최대한 활용한 게임을 선보일 계획이다.

마코빌은 하이브IM(하이브 자회사로 게임회사)과 개발 중인 게임 '오즈 리라이트'의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하는 등, 수준급 게임 개발 역량을 보유하고 있어 해당 벨리곰 IP의 가치를 더욱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

마코빌 이주현 대표는 "'벨리곰'은 이미 1020 MZ세대를 중심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캐릭터다"면서, "마코빌의 콘텐츠 제작 역량과 게임 개발 경험을 결합하여 '벨리곰' IP를 더욱 발전시키고, 팬들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롯데홈쇼핑 관계자는 "마코빌은 국내에서 흔치 않은 게임, 캐릭터 콘텐츠 분야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갖춘 기업으로, 이번 제휴를 통해 벨리곰 IP의 가치를 더욱 높여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벨리곰 IP를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여 국내외 팬들에게 사랑받는 글로벌 캐릭터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이정규 기자 rahkhan@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최신 기사

주간 인기 기사

게임조선 회원님의 의견 (총 0개) ※ 새로고침은 5초에 한번씩 실행 됩니다.

새로고침

0/500자

목록 위로 로그인

커뮤니티 이슈 한줄 요약


게임조선 소개및 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