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버튼


상단 배너 영역


e스포츠

오버워치 챔피언스 시리즈 첫 국제 대회 ‘댈러스 메이저’ 오는 6월 1일 개막

기사등록 2024-05-24 18:10:06 (수정 2024-05-24 18:10:06)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제보

[자료제공 =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개방형 글로벌 이스포츠 무대 오버워치 챔피언스 시리즈(Overwatch Champions Series, OWCS)의 첫 국제 대회인 ‘2024 OWCS 댈러스 메이저(The 2024 OWCS Dallas Major, 이하 OWCS 댈러스 메이저)’가 오는 6월 1일(토, 이하 한국 시간 기준) 드림핵 댈러스 행사가 진행되는 미국 댈러스 케이 베일리 허치슨 컨벤션 센터(Kay Bailey Hutchison Convention Center)에서 개막, 3일간 치러지는 오버워치 이스포츠의 향연을 전 세계 팬들에게 선사한다. 

대회 모든 경기는 오버워치 이스포츠 유튜브, 트위치 및 아프리카 TV를 통해 한국어 생중계된다. 대회 1~2일차는 새벽 3시부터, 대망의 그랜드 파이널이 치러지는 3일차 일정은 새벽 1시부터 첫 경기가 시작된다. 하루 4경기씩 예정된 단기전 승부인 만큼 매 경기 놓칠 수 없는 결승전 수준의 짜릿함이 기대된다. 이른 시간 시청이 어려운 한국 팬들을 위해 같은 날 오후 1시부터 동일 채널을 통해 전 경기 재방송이 제공된다. 

안승용, 심지수, 장지수, 홍현성 등 오버워치 이스포츠 간판 중계진이 사흘간 마이크를 잡는 가운데, 생중계 및 재방송 시청자 모두를 위한 시청 보상도 마련됐다. 대회 기간 중 누적 시청 시간에 따라 플레이어 아이콘, 스프레이, 무기 장식 및 OWCS 스킨이 제공된다. 

OWCS 댈러스 메이저에는 한국, 일본 및 퍼시픽으로 구성된 아시아(Asia)를 비롯, 북미와 EMEA(유럽, 중동 및 북아프리카) 세 지역에서 올 상반기 우수한 성적을 거둔 8팀이 출전한다. 이들은 더블 엘리미네이션 방식으로 전 세계 오버워치 이스포츠 최강팀을 가린다. 

창단 후 짧은 시간 내 명문 구단으로 자리매김한 ‘크레이지 라쿤(Crazy Raccoon)’과 ‘팀 팔콘스(Team Falcons)’ 등 두 한국 팀이 아시아 지역 대표로 참가한다. 이들은 타 지역 출신 6개 팀을 상대로 명불허전 이스포츠 최강국의 위용을 지킴과 동시에 두 팀 간의 자존심 대결도 준비해야 한다. 대진표상 두 팀은 첫 두 경기를 모두 승리를 거둬야 준결승전에서 맞붙게 된다. 반면, 이들의 세계 정상 등극에 도전장을 내민 다른 지역 팀들의 면면도 만만치 않다. 특히, 북미에서 가장 강력한 팀으로 손꼽히는 ‘토론토 디파이언트(Toronto Defiant)’, 관록을 지닌 베테랑 선수들로 라인업을 구성한 M80가 호시탐탐 반전 스토리를 꾀하는 가운데, EMEA 지역을 대표하는 세 팀의 예상 밖 선전도 색다른 관전 포인트가 될 수 있다. 

한편, 오버워치(Overwatch 2)는 이번 대회를 후원하고자 특별 제작한 ‘푸른 불꽃’ 한조 묶음 상품을 6월 5일(수)까지 게임 내 상점에서 판매, 총 수익의 25%*를 OWCS 댈러스 메이저 상금으로 사용한다. ‘푸른 불꽃’ 한조 스킨은 번개, 천둥, 폭풍, 불꽃을 최우선 모티프로 삼아 날렵한 선과 자연 에너지를 상징하는 부드러운 곡선을 통해 끊임없이 변하는 원시의 힘을 표현한다. 

OWCS 댈러스 메이저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블로그 포스팅, 오버워치 이스포츠 X(트위터) 및 인스타그램에서 확인 가능하다. 

[성수안 기자 nakir@chosun.com] [gamechosun.co.kr]

ⓒ기사의 저작권은 게임조선에 있습니다. 허락없이 무단으로 기사 내용 전제 및 다운로드 링크배포를 금지합니다.

최신 기사

주간 인기 기사

게임조선 회원님의 의견 (총 0개) ※ 새로고침은 5초에 한번씩 실행 됩니다.

새로고침

0/500자

목록 위로 로그인

커뮤니티 이슈 한줄 요약


게임조선 소개및 약관